마스크 부족에 대한 똑똑한 솔루션? '뭐든 마스크' 가 화제

일본 전국 문화 일본코로나 2020.04.09
마스크 구하기가 어려운 요즘, 신박한 아이디어로 마스크를 대체하는 마법의 아이템이 화제입니다.
  • 마스크는 어디에...
    마스크는 어디에...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면서 일본에서는 마스크를 구하기가 어려운 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구할 수 있는 방법은 아침 일찍 드럭스토어 앞에 줄을 서거나, 온라인으로 주문하고 오래오래 기다리거나, 어쩌다 편의점이나 약국에서 재고를 발견하는 '인연(?)'을 기대하는 것 정도가 있겠습니다.

    곧 있으면 정부에서 하사하는 귀하디 귀한 천마스크 두 장이 도착할 테지만, 그나마 구입해 놓은 마스크들이 줄어 갈 때마다 안그래도 집콕생활로 피곤한 심신에 초조함마저 더해지는 일본 시민들...
     
     

신박하고도 심플한 발상이 만든 '마법의 마스크'

이런 마스크 수급불안 사태를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한 움직임은 일본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의류나 봉제업체에서는 이미 천마스크를 제작하여 온라인 중심으로 판매를 하고 있으며, 갈아 끼울 수 있는 일회용마스크필터의 판매 또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주로 파우치나 카드홀더 등의 소품잡화를 제작하는 [A.Y.Judie]라는 업체에서 만든 '어떤 천이라도 간이 마스크로 사용이 가능한 스트랩'을 개발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 바로 이것이 화제의 마스크... 아니 마스크 스트랩입니다.
    '뭐든 마스크(なんでもマスク)'라고 이름 지어진 이 스트랩의 원리는 아주 간단합니다. 신축성이 있는 고무 스트랩 양 끝에 원터치 클립이 달려 있는 형태로, 이걸 손수건이나 거즈에 끼워서 쓰면 간이 마스크가 되는 것이죠.

     
     
  • 원터치로 탈부착이 가능한 클립은 천을 꽉 물어주면서도 둥글둥글하기 때문에 피부에 닿아도 안전하다고 하구요,
    귀에 거는 스트랩 부분은 모든 마스크들의 영원한 숙제이기도 한 '착용감'에 있어서 귀가 아픈 것을 최소화하는 납작하고 신축성 있는 고무 재질을 사용한다고 하네요.
     

사이즈는 두 가지, 쓰면 요렇게

스트랩의 길이는 15cm와 18cm의 두 가지가 있으며, 어린이 부터 어른까지 두루두루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코로나 초기에 일본의 거리 사람들을 보면 사이즈의 문제인 지, 아이들은 마스크를 많이 착용하지 않는 모습들이 조금 의아했었는데요, 요즘은 거의 대부분 조그만 천마스크를 씌우고 다니더라구요. 그래서 이 스트랩이 어린이용으로 쓰기 좋겠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 좋은 아이디어, 바로바로 현실로.
    좋은 아이디어, 바로바로 현실로.
    지난 4월 초에 예약판매를 시작하자마자 바로 품절이 된  '뭐든 마스크'.
    현재는 순차적으로 판매매를 진행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실시간으로 수요를 캐치해서 소품잡화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응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바로 제품화시키는 이 스피디함은 요즘 일본 기업들이 잊어버리고 있지 않나 싶었던 장점을 다시금 보여주는 것 같았습니다.
    비록 완전한 마스크는 아니지만, 당분간은 품귀현상이 이어질 것을 대비한 B플랜으로는 썩 나쁘지 않겠다 싶네요.

    읿본이란 참 재미있는 나라인 것 같습니다. 새삼 말이죠.
     
Comment
POST
Related Article
  • PART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