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하네다 공항에는 복싱장과 산소캡슐까지 있다? '더 하네다 하우스(The Haneda House)'

도쿄 엔터테인먼트 하네다공항 2019.07.01
일본 하네다(羽田) 공항 제 1여객 터미널 5층에 19일 새로운 상업 시설 '더 하네다 하우스(The Haneda House)'가 문을 열었다. 복싱 피트니스 센터와 시뮬레이션 골프 연습장 등 다양한 체험형 시설을 갖춰 공항에서의 대기 시간을 실속 있게 보내고자 하는 여행객들을 공략할 생각이다.

체험과 힐링 앞세운 '더 하네다 하우스'

일본 하네다(羽田) 공항 제 1여객 터미널 5층에 19일 새로운 상업 시설 '더 하네다 하우스(The Haneda House)'가 문을 열었다. 복싱 피트니스 센터와 시뮬레이션 골프 연습장 등 다양한 체험형 시설을 갖춰 공항에서의 대기 시간을 실속 있게 보내고자 하는 여행객들을 공략할 생각이다.

하네다 공항 제 1여객 터미널 5층 약 4천 평방미터의 공간에 새로 들어선 점포들은 모두 14개. 주로 비지니스객을 타겟으로 한 점포들로 복싱장이나 골프 연습장과 같은 체험형 시설 이외에 맞춤형 정장 전문점, 여성 구두 전문점, 각종 프린트기와 회의실을 갖춘 렌탈 오피스도 자리하고 있다.
'더 하네다 하우스'에 입점한 복싱 피트니스센터 'b-monster 하네다공항 스튜디오'
(이미지: 'b-monster 피트니스 스튜디오' 홈페이지)
'더 하네다 하우스'라는 이름에도 전략이 숨어있다. 상업 시설에 '하우스', 즉 집의 이미지를 덧입혀 집안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과 같은 편안함을 유도했다. 새로 입점한 음식점 'LDH 키친 더 하네다' 역시 일반적인 식당이 아닌 엔터테이먼트를 즐기며 식사를 할 수 있는 라이브 레스토랑을 컨셉으로 하고 있다.

이밖에 스트레스를 해소시켜주는 헤드 스파 '큐즈포레스트(Q’s for rest)', 일본 유일의 공익재단법인 전일본유도연맹이 지정한 침구마사지 전문점 '글로벌 치료원' 등 힐링을 테마로 한 시설들도 모여 있다. 여행의 피로를 풀어주는 산소 캡슐을 갖춘 '화이텐 숍(phiten shop)'은 개장 전부터 국내외 여행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더 하네다 하우스'에 입점한 헤드 스파 '큐즈포레스트' (이미지: 퀸즈웨이 홈페이지)
하네다 공항의 경우 면세점 등을 포함한 상업 시설의 총 매출액은 약 1,200억엔으로, 일본 최대 매출액을 자랑하는 나리타(成田) 공항과 거의 비슷한 규모다. 현재 점포 수는 면세점을 합해 320점포. 여행객 수는 2018년도 국내선과 국제선을 합해 약 6,974만 명으로 추산된다. 나리타 공항 여행객 수인 3,609 만명보다 두 배 가까이 많은 수다.
'더 하네다 하우스'에 입점한 스포츠·건강 용품 전문점 '화이텐 숍'의 산소캡슐
(이미지: 화이텐 홈페이지) 
'더 하네다 하우스' 오픈 기념식에 참석한 다카시로 이사오(鷹城勲) 일본항공빌딩 회장 겸 CEO는 "새로운 상업 공간의 컨셉은 '통과하는 장소에서 머무는 장소로' 라 할 수 있다. 공항에서의 대기 시간을 럭셔리한 체험 시간으로 바꿔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항이 단지 비행기를 타기위해 기다리는 공간이 아닌 '체험으로서의 럭셔리'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문화 공간으로서 탈바꿈할 수 있을지, 하네다 공항의 새로운 시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 기사는 프레스맨과의 컨텐츠 제휴로 게재됩니다.
Basic Info
Name일본 하네다 공항에는 복싱장과 산소캡슐까지 있다? '더 하네다 하우스(The Haneda House)'
Columnist
프레스맨

프레스맨은 일본경제 전문 미디어로 일본시장에 대한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일본의 경제, 산업과 기업, 금융·자본시장의 이슈를 심층 분석해 보도하고 있습니다.
Pressm

SHOW COLUMN
Comment
POST
  • 우와 최고 2019.07.01 답글
Related Article
  • PART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