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주문받고 합석하는 일본의 이색 카페

도쿄 엔터테인먼트 이색카페 2020.01.28
소프트뱅크, 시부야에 로봇과 인간이 함께하는 생활 체험 카페 개설
  • '도큐 플라자 시부야’ 5층에 위치한 카페 ‘페퍼 팔러’ 입구. 5대의 로봇이 손님을 맞이한다. (사진=최지희기자)

    도쿄(東京) 시부야(渋谷)에 새로 문을 연 ‘도큐 플라자 시부야’에는 로봇과 함께 생활하는 미래를 체험할 수 있는 카페가 있다. ‘페퍼 팔러(Pepper PARLOR)’라는 이름으로 지난해12월 오픈한 카페는 “로봇과 직원이 함께 일하며 손님을 맞이하는 곳”이라는 컨셉을 내세워 화제를 불러모으는 중이다.

    우선 카페 입구에 들어서면 5대의 인형 로봇 ‘페퍼(Pepper)’들의 환영을 받게 된다. 테이블에 착석한 뒤에는 ‘페퍼’의 가슴에 부착된 터치 메뉴판으로 주문을 한다. ‘페퍼’는 방문객의 인원수를 확인하고 주문을 받는 것은 물론, 손님들의 표정을 읽고 “활기 넘치네요”, “고민이 많아 보이는 군요” 라는 반응과 함께 ‘추천 메뉴’까지 소개해 준다.
  • ‘페퍼’가 손님들의 주문을 받는 모습 (사진=최지희기자)

    특히 ‘페퍼’와 합석할 수 있는 테이블은 카페를 찾는 어린이들은 물론 중장년층들에게도 인기다. 테이블에 둘러 앉아 로봇과 대화하거나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페퍼’ 이외에도 높이 60센티미터 가량의 작은 인형 로봇인 ‘나오(Nao)’도 손님맞이에 한창이다. ‘나오’는 15분마다 시간을 알려주고, 1시간 간격으로 미국과 중국 등 다양한 나라를 모티브로 한 댄스를 선보인다. 생일을 맞은 고객들에게는 특별한 춤도 선사하는 엔터테이먼트 담당이다. 
  • 댄스를 선보이고 있는 ‘나오’ (이미지: ‘페퍼 팔러’ 홈페이지)

    카페가 문을 닫으면 청소 전문 AI 로봇 ‘위즈(Whiz)’가 나와 카페 바닥을 청소한다. 위즈는 자율 주행을 하며 깨끗하게 바닥을 닦아낸다.

    ‘페퍼 팔러’의 메뉴 역시 독특함을 자랑한다. 요리를 통해 세계 여행을 하는 기분을 맛보게 하는 것이 컨셉이다. 프랑스산 푸아그라 무스를 얹은 와플을 비롯해 미국, 이탈리아, 호주, 일본 등 세계 각국의 요리와 조합한 와플 메뉴가 메인이다.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요리도 따로 마련되어 있다. 
  • 손님의 테이블에 찾아가 함께 게임을 즐기는 ‘페퍼’ (이미지: ‘페퍼 팔러’ 홈페이지)

    카페는 소프트뱅크 그룹에서 로봇 사업을 전개하는 소프트뱅크 로보틱스(SoftBank Robotics)가 운영하고 있다. 소프트뱅크 그룹은 향후 로봇의 종류를 더욱 늘릴 예정이다. 업체측은 “누구나가 편히 찾아와 사람과 로봇이 함께 하는 설레는 미래를 체험할 수 있는 세계 유일한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페퍼 팔러’는 로봇과 인간이 실제 접촉하는 케이스 스터디의 장으로서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인간의 삶에 더욱 유용한 로봇을 만들기 위한 데이터 수집의 일환이라는 것이다. 


    본 기사는 프레스맨과의 컨텐츠 제휴로 게재됩니다.
Basic Info
Name로봇이 주문받고 합석하는 일본의 이색 카페
Station시부야 역
Columnist
프레스맨

프레스맨은 일본경제 전문 미디어로 일본시장에 대한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일본의 경제, 산업과 기업, 금융·자본시장의 이슈를 심층 분석해 보도하고 있습니다. http://www.pressm.kr

SHOW COLUMN
Comment
POST
Related Article
  • PART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