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쇼핑추천! 스위츠 명가 '메리스 초콜릿(Mary's Chocolate)'

도쿄 음식 스위츠 2019.09.09
  •  
 
'메리스 초콜릿(Mary's Chocolate)'은 반세기 넘게 일본에서 초콜릿을 만들어 온 스위츠 브랜드입니다! 도쿄 역에 오프라인 매장이 있어서 일본여행 기념선물로 구매해가기 좋고, 스위츠를 미리 맛보며 쉬어가기 좋은 '메리스 카페(Mary's Cafe)'도 있어요.
메리스 초콜릿의 역사
메리스 초콜릿은 일본이 서양의 문물(캔디, 초콜릿 등)을 받아드리기 시작할 때, 탄생한 브랜드입니다. 초콜릿을 즐기고 있는 행복한 어린이들을 떠올리며 메리라는 이름의 리본을 좋아하는 소녀가 그려진 로고를 만들었고 곧 일본의 초콜릿을 대표하는 브랜드가 되었어요.

이 브랜드의 목표는 '초콜릿을 매우 사랑하게 만들어 더 원하게 되는 느낌'을 갖게 하는 것이라고 해요. 그 목표를 생각하며 1950년 하라 켄타로는 도쿄 메구로 지역의 작은 공장으로 메리 초콜릿을 시작했습니다.
메리스 초콜릿 = 일본의 큐피드?

1950년대까지 발렌타인 데이는 일본에서 알려지지 않은 날이었습니다. 커플 기념일이라고 하면 전통적인 명절인 칠월칠석에 기념되었지만 지금 우리가 알고있는 발렌타인 데이라는 개념은 없었어요.

1958년에 메리스 초콜릿 직원이 파리에 사는 친구로부터 엽서를 받았는데 그 친구는 2월 14일 특별한 누군가에게 낭만적인 선물, 꽃, 카드, 초콜릿을 주는 프랑스 전통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 것에 영감을 받은 메리스 초콜릿 직원은 이러한 소식을 회사에 가져왔고 그 뒤로는 일본에서도 발렌타인 데이를 챙기게 되었다는 풍문이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일이 그렇듯 처음부터 순조롭게 진행되지는 않았어요.
1958년 2월, 메리스 초콜릿이 도쿄의 한 백화점에서 첫 발렌타인데이 이벤트를 열었을 때 초콜릿 3개와 카드 한 장만을 팔아 총 170엔을 벌었다고 합니다.
이미치 출처 : 메리스 초콜릿 홈페이지

1958년 이후 일본의 상황은 변했고 메리스 초콜릿은 일본의 발렌타인 데이에 아직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어요. 그 당시 메탈 스타일러스와 함께 판매되는 큰 초콜릿에 선물 받는 사람이 초콜릿 위에 이름을 바로 쓸 수 있게 했다고! 놀라운 기획이네요.

메리스 초콜릿은 창의력을 바탕으로 국제 초콜릿 세계와의 교류도 끊임없이 해왔습니다. 그 결과 2000년에 유럽제과가 아닌 최초의 살롱 뒤 초코렛에 들어간 제과 브랜드가 되었어요!

그리고 향긋한 유자와 조금 쓴 마리아 초콜릿이 특징인 메리스 초콜릿은 이러한 독특한 맛을 국제 고급 초콜릿 세계에 가져다 주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최근엔 2016년에 도쿄 초콜릿이라는 수식어의 메리의 초콜릿 디자이너들이 세계 최고 수준의 초콜릿에게 주는 CCC 상을 수상하기도 했어요.
메리스 초콜릿 카페
메리스 초콜릿은 직접 카페도 운영하고 있는데요! 도쿄역 바로 옆 '키테 쇼핑센터' 1층에 위치해 있습니다. 교통의 편리한 도쿄역에 위치해 있어 이동 중에도 간단하게 들릴 수 있어 편리해요.

* 메리스 카페(Mary's Cafe)
주소 : 東京都千代田区丸の内2丁目7−2 KITTE丸の内 1F
영업시간 : 오전 10시 ~ 오후 10시
공식 웹사이트
+ 2019년 가을, 교토에도 체인점을 오픈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실내엔 귀여운 분홍색 벽과 편안한 좌석이 있고 각양 각색의 초콜릿들이 가득 채워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어요. 벽에 붙어 있는 R 모양 로고는 '루루 메리'를 뜻한다고 합니다. 일본어로 루루(縷々)는 오랫동안 계속 간다는 뜻이기 때문에 메리의 오랜 역사를 나타내기 위한 것이라고~

카페 앞쪽에서는 주문제작 초콜릿 바를 만들고 있었는데요. 이 커스텀 초콜릿은 초콜릿 종류와 토핑을 선택할 수 있고 직원분에게 추천받을 수도 있습니다. 친구들이나 연인 기념품으로 너무 좋을 것 같아요!
세 가지 종류의 초콜릿(화이트 초코, 밀크 초코, 다크 초코) 중 하나를 선택하여 원하는 토핑을 얹습니다. 말린 과일, 견과류 등 많은 토핑들이 준비되어 있어 결정하기 쉽지 않아요.

이럴 땐, 직원 추천 찬스! 설탕에 절인 레몬이 여름철 인기 있는 토핑이라고 합니다.
참고로 키요미 오렌지는 독특한 일본의 맛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한다고 해요!
  • 초콜릿을 섞는 모습만 봐도 군침이 쥬륵!

초콜릿의 모양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 맞춤 틀에 초콜릿을 부은 다음 선택한 토핑을 조심스럽게 첨가하는 것을 직접 볼 수 있어요.
    사진은 표준 사이즈의 초콜릿바 이지만 피자같은 동그란 모양의 초콜릿도 있답니다!
  • 오렌지와 견과류가 멋지게 배열되어 너무나 만족스러운 커스텀 초콜릿이 완성되었습니다.
  • 100엔을 추가하면 귀엽고 고급스러워보이는 포장을 해줍니다. 받는 사람도 너무 좋아할 듯!

커스텀 초콜릿을 기다리는 동안...

주문한 커스텀 초콜릿이 굳는 시간이 약 1시간정도 걸리기 때문에 도쿄역 주변을 구경하고 와도 좋아요.
하지만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카페 내에서 달콤한 디저트를 먹으며 수다를 떠는 것이겠죠!
  • 매장에는 좌석이 넉넉하여 편하게 앉아서 기다릴 수 있답니다.
    기다리면서 먹을 수 있는 메리스 초콜릿의 추천메뉴를 알려드릴게요~
당장 초콜릿을 맛보고 싶을 때! 한 입에 쏙 들어가는 이 작은 초콜릿들은 무게 단위로 판매하고 있어요.
100g씩 디스플레이가 되어있어 원하는 양을 쉽게 측정할 수 있습니다. 토핑도 여러 종류가 있어서 골라먹는 재미도 가득해요~
카페에는 음료메뉴도 빠질 수 없죠! 그 중, 강력 추천해드리는 메뉴는 다크 초콜릿 무스 스무디, 화이트 초콜릿 말차 라떼 그리고 화이트 초콜릿&라스베리 스무디 입니다. 의외였던건 다크 초콜릿 무스는 이름만 들으면 세 메뉴 중 가장 달달할 것 같았지만 가장 덜 달았던 메뉴였어요.
달콤한 메뉴만 있다고 생각하면 노노! 건강을 생각한 바게트 샌드위치도 있습니다.
아침이나 간단한 점심으로도 먹기 좋은 메뉴죠.
  • 본격적인 디저트 등장. 보기만 해도 꾸덕해보이는 이 초콜릿 케이크는 75% 카카오 함유로 베네수엘라 초콜릿으로 만들었다고 해요.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베리들도 함께 나와서 달달하면서도 상큼한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습니다.
  • 카라멜라이즈가 얹어져 있는 바닐라 커스타드. 이 크렘 브뤼셀도 정말 강추드려요!
    견과류가 들어가 달콤하면서도 고소하답니다~ 이렇게 디저트 타임을 즐기고 있으면 1시간 대기시간은 금방 지나가요.
선물용 초콜릿
커스텀 초콜릿이 완성되었지만 왠지 그것 만으로는 아쉽다고 생각한다면!
메리스 초콜릿은 카페에서도 발렌타인 상자와 일본스러운 작은 포장에서부터 페이스트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어요.
  • 이 작은 상자를 펼치면, 또 다른 4개의 그림이 그려진 상자가 나옵니다.
    각각 다른 종류의 술이 포함된 초콜릿입니다. 브랜드와 위스키, 럼 그리고 코네트가 있어요.
  • 버터 페이스트리로 만들어진 쿠키는 초콜릿을 좋아하지 않는 친구에게도 좋은 선물이죠!
  • 프리 메이드바에는 인기있는 토핑 조합이 전시되어 있어요.
    맨 왼쪽의 민트초코바는 여름 계절한정ver. 이라고 합니다! 한정판이 있다니 구매욕구가 샘 솟네요~

접근성 좋은 메리스 초콜릿

더운 날씨에 초콜릿이 녹아버릴까 걱정하신다면?! 주변 백화점에서 메리스 초콜릿을 쉽게 찾아보실 수 있는데요. 귀국 직전에 들러서 구매하시는 것도 추천드려요. 공항에서도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이 특별한 박스는 메리스 초콜릿의 팬시 초콜릿으로 특히, 발렌타인데이에 인기가 많답니다 :)
공항에서 메리스 초콜릿의 실키 소프트 초콜릿 상자를 본다면, 꼭 구매해보세요.
크림처럼 부드러운 초콜릿이 중독성 갑. 홋카이도 버젼의 멜론맛, 독특한 치즈맛 초콜릿도 있어요!

70년 동안 초콜릿을 만들어온 메리스 초콜릿! 일본여행 기념품으로도 너무나 추천드립니다.
Comment
POST
Related Article
  • PARTNERS